친 아들과 데려온 아들

  • 관리자 (bubu)
  • 2018-08-09 00:57:00
  • hit172
  • vote0
  • 125.189.178.190

 

 

            * 친아들과 데려온 아들 
아들이 엄마에게 대들면서 불평했습니다
아들엄마는 왜 이렇게 사람 차별하세요엄마왜 그러니아들아빠하고 밥 먹을 때는 반찬을 6가지씩 놓고 먹으면서 나하고 먹을 때는 달랑 두 가지만 주냐고요엄마내가 그랬나아들정말 너무하지 않아요웬만큼 차이가 나야지
엄마는 남편이 없으면 입맛이 별로 없다며 아들하고 대충 차려 먹었습니다그것을 아들이 꼭 집어서 지적한 것입니다아들의 불평을 듣고 엄마가 지혜롭게 대답했습니다
엄마아들아너는 내가 낳은 아들이잖니너는 내 친 아들이라 다 이해할 수 있지만 아빠는 데리고 온 아들이거든데리고 온 아들을 서운하게 해서 삐치면 집을 나가버릴 거 아냐그러면 너하고 나는 밥도 못 먹게 되거든그러니 친 아들보다 데려온 아들 눈치를 봐야 하는 거야내가 낳은 친 아들인 네가 이해해야 되지 않겠니
아들엄마 말을 들어보니깐 일리가 있네요에이뭐 하러 남의 아들은 데리고 와서 생고생이람
  
남편이 평생 아내와 다른 생각을 하는 것은 데려온 아들이라 그렇습니다친아들도 엄마를 이해 못 하는데 남의 아들인 남편이야얼마나 더 하겠습니까철없는 아들을 혼내기보다 이해시키는 것이 나은 것처럼 남편도 혼내기보단 이해시키는 것이 낫습니다남편 뿐 아니라 만나는 모든 사람이 마찬가지입니다혼내기보다는 설득하고설명하고이해시키는 것이 훨씬 낫습니다

게시글 공유 URL복사
댓글작성

열기 닫기

댓글작성